교제


그리스도안에서 하나되어 세상의 소망이되는 교회 | 희성교회 입니다.

교회소식

2020년 2월 9일 교회소식
2020-02-08 21:45:15
서경광
조회수   80

< 주일예배순서 >
- 1부 : 오전 7시 30분                     인도: 박 태 웅 목 사
- 2부 : 오전 11시
 촤      임 ---------------------------------- (마음준비) ------------------------------- 반     주     자
 예배선언 ---------------------------------------------------------------------------- 인     도     자
 송      영 ----------------------------------------------------------------------------- 찬     양     대
*찬     송 ------------------------------------ 43장 ----------------------------------- 다     같     이
*성시교독 ------------------------- 교독문 31번.   시편 68편 ----------------------- 인도자 와 교우
*참회기도 --------------------------------------------------------------------------- 다     같     이
*신앙고백 ---------------------------------- 사도신경 ------------------------------- 다     같     이
 찬      송 ------------------------------------- 293장 ---------------------------------- 다     같      이
 성경봉독 --------------------------------마태복음 5:4 ------------------------------ 인     도      자
 기      도 ----------------------------------------------------------------------------- 박  성  태 장 로
 헌      금 ----------------------------------------------------------------------------- 다     같     이
 소식알림 ---------------------------------------------------------------------------- 인     도     자
 찬      양 ---- "호산나:선한 목사 되신 우리 주   할렐루야:날마다 숨쉬는 순간 마다" ---- 찬     양     대
 설      교 ---------------------- "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 --------------------- 박 태 웅 목 사
*찬     송 ----------------------------------- 458장 ---------------------------------- 다     같     이
*축     도 ----------------------------------------------------------------------------- 박 태 웅 목 사
*송     영 ----------------------------------------------------------------------------- 찬     양     대

 다음주 기도 : 박 성 태 장로
--------------------------------------------------------------------------------------------------------

<주일찬양예배 >
오후 2:30                     인도 : 박준하 전도사
 찬      양 ----------------------------------------------------------------------------- 드 림 찬 양 단
 성경봉독 ------------------------ 시편 51:7, 요한복음 4:24 ------------------------- 인      도      자
 설      교 ---------------------------- 그저 엎드리는 것 ----------------------------- 박 준 하 전도사
 찬     송 ----------------------------------- 79장 ----------------------------------- 다     같     이
--------------------------------------------------------------------------------------------------------

 

< 수요예배 >      
오후 7:30                     인도 : 박 태 웅 목사
 기      도 --------------------------------------------------------------------------- 예 배 인 도 자
 성경봉독 -------------------------------------------------------------------------- 인     도     자
 설      교 ------------------------------- 사도행전 강해 ---------------------------   박 태 웅 목 사
 찬      송 --------------------------------------------------------------------------- 다     같     이
-------------------------------------------------------------------------------------------------------


<새벽 기도회>
오전 5:30                      인도 : 박 태 웅 목사

< 사 무 엘 상 강 해 >

  -------------------------------------------------------------------------------------------------------


▣ 2020년 2월 9일 설교요약 ▣
성경 : 마태복음 5:4
제목 :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오늘 본문에 나오는 애통은 하나님의 의가 시행되지 않음으로 인해 느끼는 슬픔이요,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지 않음으로 인해 느끼는 슬픔입니다. 이 시대 우리에게 애통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먼저 던져봅니다. 애통을 떠나 안타까움은 있습니까? 우리는 무엇을 애통해 해야 하는 것일까요? 호세아 선지자는 말합니다. 여호와께로 돌아가자라고 말입니다. 우리가 그의 앞에서 살리라 말씀합니다. 하나님을 떠난 오늘의 상황을 애통해하며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고 외칩니다. 그것만이 살 길이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으로부터 모든 것이 떠나 있는 현실을 애통해하며 하나님께로 돌아가자 말합니다.

1. 애통이 없는 것을 애통하게 여겨야 합니다.
애통하게 되는 때가 언제입니까? 슬픔과 고통을 느낄 때 우리는 애통하게 됩니다. 슬픔과 애통은 안타까움이요 한계입니다. 우리의 어쩔 수 없는 한계 앞에서 우리는 애통하게 되고 안타까움 앞에서 우리는 애통하게 됩니다. 이 애통은 우리의 죄와도 관계가 있습니다. 세상에 완전한 인간은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 자신을 생각해 볼 때 불완전함과 한계를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 안에 존재하는 죄를 발견할 때 우리는 애통한 마음을 가지게 됩니다. 바울의 외침을 기억합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존재라 누가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저내랴’ 했던 바울의 외침속에서 우리는 애통을 발견합니다. 그런데 애통함이 사라진다는 것은 자각이 사라졌다는 의미입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과 나 자신에 대한 자각이 사라져 더 이상의 애통이 없어져 버린 것을 우리는 애통하게 여겨야 할 일입니다. 은혜를 잊어버렸으니 애통해야 할 일입니다. 모든 문제의 시작은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지는 것입니다. 그것을 애통하게 여겨야 합니다.

2. 애통하는 마음은 기도로 이어집니다.
애통하는 마음이 있을 때 기도하게 됩니다. 성경 속 인물 가운데는 애통해 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중 한 사람이 한나입니다. 사무엘의 어머니 한나는 아이를 가지지 못했습니다. 그 일로 인해 괴롭고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한나는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입술만 움직이기까지 기도했습니다. 그런 그를 엘리 제사장은 술에 취했다고 비난했지만 한나는 대답합니다. “나는 여호와 앞에 내 마음을 통한 것 뿐입니다. 내 마음은 온통 원통함과 분노로 가득합니다.” 그 마음을 이기지 못하고 한나는 하나님께 온 힘을 다해 기도했던 것입니다. 한나는 애통함을 기도로 이어갑니다. 우리 주님도 그러셨습니다. 마지막 십자가의 자리는 애통함의 자리였습니다. 억울함의 자리였습니다. 아무런 죄도 없이 십자가에 달리셔야 했던 자리는 애통함 그 자체였습니다. 인간들의 죄로 인해 십자가에 달리셔야 했던 주님의 그 십자가가 애통의 자리였습니다. 그 자리로 나가시기 전 주님은 기도하셨습니다. 땀방울이 핏방울이 될 때까지 기도하셨습니다. 애통함을 하나님께 아뢰셨습니다.

3. 애통하는 자에게 위로가 임합니다.
그때 하늘의 능력과 위로가 함께 하셨습니다.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절박한 여인의 간구에 하나님은 자녀를 허락하셨습니다. 죽음의 자리로 나아가는 주님에게 그 모든 것을 견딜 수 있는 힘과 위로를 하늘을 통해 허락하셨습니다. 자신과 세상에 대해 슬퍼하는 자만이 말씀과 구원, 은혜와 위로를 얻게 됩니다. 애통하는 자가 받는 복은 하늘의 위로입니다. 그 복을 경험하시는 성도님들 되시기 바랍니다.

 

▣ 광  고 ▣

1. 새로 나오신 분들을 환영합니다. 등록해 주시면 친절히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2. 오늘 오후 1시 30분에 본당 2층에서 「기관장 상견례」가 있습니다.
  대상은 당회원, 제직회 부•차장, 남•여선교회 임원, 교회학교 부장단, 찬양대•
  찬양팀 임원, 기타 특별부서 임원.

3. 다음 주 「세븐 큐 실버뮤직」 프로그램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쉬도록 하겠습니다.

4. 본당 앞 제 1교육관 1층 오른쪽 공간(이전 관리인 사택)을 은퇴하신 여성 성도님들을 위한 쉼터로 오늘부터 주일만 개방합니다.

5.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에 대해 총회에서 내려온 교회의 대응지침입니다.
 ① 인사는 악수 대신 목례나 손 흔드는 것으로 한다.
 ② 기침할 때는 휴지나 손수건,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린다.
 ③ 경계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가급적 공동식사 및 단체활동을 자제한다.
 ④ 의료기관으로 바로 가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및 관할보건소에
   먼저 상담한다.
 ⑤ 병원심방은 가급적 피하고 부득이 할 때는 최소한의 인원으로 한다.

6. 교회학교 봄 사역 일정
   유치부 : 교리교육–사도신경, 2/2(주) ~ 23(매주 주일)
   아동부 : 말씀으로 하나 되는 우리, 2/22(토) ~ 24(월)
   중등부 : 우리 마음을 새롭게 하소서, 2/22(토) ~ 23(주)
   고등부 : 같이 가는 가치, 2/22(토) ~ 23(주)
   청년부 : Start from a zero-base!, 2/21(금) ~ 22(토)

7. 월례회 : 제3여전도회 – 오늘 오후 1시 아동부실에서

8. 교우소식 :
   ① 입원 – 김금선 성도, 정경일 집사, 김연숙 집사, 김우배 집사, 정현갑 집사

새벽기도회 본문 및 가정예배 본문

삼상 3:15-21

삼상 4:1-11

삼상 4:12-22

삼상 5:1-12

삼상 6:1-12

삼상 6:13-21

540

521

368

407

425

183

 

▣ 금주의 가정예배 ▣
우리의 누룩은 무엇인가?
성경 : 마 16:5-12절 / 찬송 : 322장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이 예수님에게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을 구했지만 예수님은 그들의 청을 거절하시고 꾸짖으셨습니다. 그리고는 그들 곁을 떠나셨습니다(마16:1-4). 그들은 갈급하여 예수님에게 온 것이 아니라 단지 시험하러 온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과 함께 배를 타고 건너편으로 가실 때 제자들에게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자신들이 떡을 챙겨 오지 않았음에 대해 의논하느라 예수님의 말씀을 오해하고 맙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오해할 만큼 그들은 여전히 땅에 매여 있는 연약한 자들이었습니다. 제자들이 정말 귀 기울여 깨달아야 할 것은 무엇일까요?
 첫 번째로, 예수님의 함께하심과 그분의 능력을 믿어야 합니다(9-10절). 사천 명을 먹이고도 남은 조각이 일곱 광주리나 되는 기적을 경험한 제자들은 예수님과 함께 거하면서도 눈앞에 떡이 없음을 염려 하고 육신의 안위에만 집중하였습니다. 우리의 모든 필요를 아실뿐만 아니라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의 능력을 의지하는 것이 믿음입니다. 두 번째로,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해야 합니다(6, 12절). 예수님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위선적인 태도와 불신에 대한 경계로 누룩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셨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믿음으로 의심과 불신앙의 누룩을 제거하여 우리의 삶이 온전한 제자의 삶이 되도록 해야 합니다.

기도 :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 세속에 물들지 않고 신실한 믿음으로 주님을 섬기게 하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댓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 파일
780 2020년 2월 23일 교회소식 서경광 2020-02-22 65
779 2020년 2월 16일 교회소식 서경광 2020-02-15 70
778 2020년 2월 9일 교회소식 서경광 2020-02-08 80
777 2020년 2월 2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2-01 104
776 2020년 1월 26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23 112
775 2020년 1월 19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18 106
774 2020년 1월 12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11 149
773 2020년 1월 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04 154
772 2019년 12월 29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28 185
771 2019년 12월 22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21 207
770 2019년 12월 1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14 157
769 2019년 12월 8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07 183
768 2019년 12월 1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30 219
767 2019년 11월 24일 교 회소식 이화영 2019-11-23 212
766 2019년 11월 17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16 236
1 2 3 4 5 6 7 8 9 10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