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제


그리스도안에서 하나되어 세상의 소망이되는 교회 | 희성교회 입니다.

교회소식

2020년 2월 2일 교회소식
2020-02-01 16:40:37
이화영
조회수   104

< 주일예배순서 >
- 1부 : 오전 7시 30분                     인도: 박 태 웅 목 사
- 2부 : 오전 11시
 촤      임 ---------------------------------- (마음준비) ------------------------------- 반     주     자
 예배선언 ---------------------------------------------------------------------------- 인     도     자
 송      영 ----------------------------------------------------------------------------- 찬     양     대
*찬     송 ------------------------------------ 15장 ----------------------------------- 다     같     이
*성시교독 ------------------------- 교독문 30번.   시편 67편 ----------------------- 인도자 와 교우
*참회기도 --------------------------------------------------------------------------- 다     같     이
*신앙고백 ---------------------------------- 사도신경 ------------------------------- 다     같     이
 찬      송 ------------------------------------- 89장 ---------------------------------- 다     같      이
 성경봉독 --------------------------------마태복음 5:3 ------------------------------ 인     도      자
 기      도 ----------------------------------------------------------------------------- 양 시 창 장 로
 헌      금 ----------------------------------------------------------------------------- 다     같     이
 소식알림 ---------------------------------------------------------------------------- 인     도     자
 찬      양 --------- "호산나:빚으소서   할렐루야:주 여호와는 광대하시도다" --------- 찬     양     대
 설      교 --------------------------- " 심령이 가난한 자는 " ------------------------- 박 태 웅 목 사
*찬     송 ----------------------------------- 427장 ---------------------------------- 다     같     이
*축     도 ----------------------------------------------------------------------------- 박 태 웅 목 사
*송     영 ----------------------------------------------------------------------------- 찬     양     대

 다음주 기도 : 박 성 태 장로
--------------------------------------------------------------------------------------------------------

<주일찬양예배 >
오후 2:30                     인도 : 서경광 목사
 찬      양 ----------------------------------------------------------------------------- 드 림 찬 양 단
 성경봉독 ----------------------------마가복음 5:35-36 ---------------------------- 인      도      자
 설      교 ----------------------------- 곁에서 들으시고 ----------------------------- 서 경 광 목 사
 찬     송 -----------------------------------435장 ----------------------------------- 다     같     이
--------------------------------------------------------------------------------------------------------

 

< 수요예배 >      
오후 7:30                     인도 : 박 태 웅 목사
 기      도 --------------------------------------------------------------------------- 예 배 인 도 자
 성경봉독 -------------------------------------------------------------------------- 인     도     자
 설      교 ------------------------------- 사도행전 강해 ---------------------------   박 태 웅 목 사
 찬      송 --------------------------------------------------------------------------- 다     같     이
-------------------------------------------------------------------------------------------------------


<새벽 기도회>
오전 5:30                      인도 : 박 태 웅 목사

< 사 무 엘 상 강 해 >

  -------------------------------------------------------------------------------------------------------


▣ 2020년 2월 2일 설교요약 ▣
성경 : 마태복음 5:3
제목 : 심령이 가난한 자는

마태복음 5장 3절로 10절의 내용은 팔복입니다. 그 시작이 오늘 본문의 내용입니다. 그런데 가난과 복이라는 말은 그렇게 잘 어울리지 않습니다. 세상적인 개념으로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는 말은 잘 이해되지 않습니다. 실제로 오늘 본문에 나오는 ‘가난한 자’라는 말은 물질적으로 가난할 때 사용하는 말입니다. 가난하다는 말은 물질적으로 가난하고 그것으로 인해 압제받고 차별당하고 힘없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렇게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고 하십니다. 그렇다면 가난하면 무조건 복이 있는 것일까요? 예수님께서는 이 문제에 대해 중요한 것은 부한가 가난한가가 아니라 심령이 가난한가 아닌가라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1. 심령이 가난한 자가 복이 있습니다. 
  재물은 그 본질상 인간을 교만하게 만듭니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부를 내세워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구원을 거부하거나 진지하게 바라지 못하게 합니다. 예수님은 그 점을 부자 청년의 이야기를 통해서 분명히 보여주십니다. 반면 가난의 상황은 그러한 가난에 처한 사람들을 하나님 앞에서 겸손하게 만들며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게 합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사회 경제적으로 궁핍한 상황에 처해 있는 사람이 자동적으로 복이 있는 사람이 되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한 상황에서도 하나님께 무릎을 꿇는 사람 즉 가난한 상황 속에서도 오직 하나님의 구원을 소망하며 의지하는 사람에게 복이 임하게 되는 것입니다. 가난으로 인해 불평과 원망으로 나아가는 사람에게는 복이 임하지 않는 것입니다. 어떤 상황이 우리 앞에 전개될 때 그것을 대하는 우리의 마음은 각각 다를 수 있습니다. 가난이라는 상황이 우리 앞에 닥쳐 올 때 불평과 원망의 마음이 생겨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 가난의 상황에도 오직 하나님을 신뢰할 수도 있습니다. 심령이 가난하다는 것은 오직 하나님의 도움으로만 생명이 가능하다고 전인적으로 고백하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사람이 하늘 나라의 복을 받는 것입니다.

2. 천국이 저희의 것입니다.
  하늘 나라는 예수님의 선포의 핵심이며 요약입니다. 그렇다면 하늘 나라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하늘 나라는 공간적으로 어느 지점에 머물러 있는 정적인 장소가 아닙니다. 하늘 나라는 하나님의 뜻이 실현되고 있는 역동적인 힘입니다. 하나님이 그 힘으로 다스리고 계시는 어느 통치의 장소와 시간이라도 우리는 하늘 나라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늘 나라 신앙은 현재 인간의 법이 통치하고 있는 이 세상에 대한 강력한 도전입니다. 예수님이 그 하늘나라를 보여주셨습니다. 가난한 사람, 외로운 사람 그리고 병자와 함께 하시며 위로하고 힘을 주셨던 예수님의 활동 속에 이미 세상에 온 나라가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심령이 가난한 자들은 그 나라를 경험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나라의 통치를 경험하였습니다. 하나님 나라의 통치는 세상의 통치와 다른 것입니다. 예수님의 선포는 세상의 가치와 너무나 다른 것이었습니다.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고 말씀하신 것도 그랬습니다.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니요? 그것이 하나님 나라의 가치입니다. 세상의 가난하다고 무시당하고 천대받던 사람들에게 놀라운 위로가 아닐 수 없습니다. 가난한 것이 오히려 복이 되는 곳이 하나님 나라인 것입니다. 그곳에 하늘의 위로와 새로운 소망이 있습니다. 하나님 나라는 다른 가능성을 우리에게 주십니다. 그 자체로 우리에게 복이 되는 것입니다.

 

▣ 광  고 ▣

1. 새로 나오신 분들을 환영합니다. 등록해 주시면 친절히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7. 이태상 남 월드컵로20길  엄기옥 집사

2. 2월이 시작되었습니다. 2월 한달도 하나님의 은혜와 보호하심 가운데 건강하고 된 한달 되시기 바랍니다.

3. 2월 7일(금) 저녁 9시 부터 금요 심야기도회로 모입니다. 
   금요 심야기도회 다음날 새벽기도회는 없습니다.

4. 본당 앞 제 1교육관 1층 오른쪽 공간(이전 관리인 사택)을 은퇴하신 여성 성도님들을 위한 쉼터로 2월 9일(주)부터 개방합니다.
 
5.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에 대해 총회에서 내려온 교회의 대응지침입니다.
  ① 인사는 악수 대신 목례나 손 흔드는 것으로 한다.
  ② 기침할 때는 휴지나 손수건,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린다.
  ③ 경계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가급적 공동식사 및 단체활동을 자제한다.
  ④ 의료기관으로 바로 가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및 관할보건소에 먼저 상담한다.
  ⑤ 병원심방은 가급적 피하고 부득이 할 때는 최소한의 인원으로 한다.

6. 교회학교 봄 사역 일정
   유치부 : 교리교육–사도신경, 2/2(주) ~ 23(매주 주일)
   아동부 : 말씀으로 하나 되는 우리, 2/22(토) ~ 24(월)
   중등부 : 우리 마음을 새롭게 하소서, 2/22(토) ~ 23(주)
   고등부 : 같이 가는 가치, 2/22(토) ~ 23(주)

7. 월례회 : 제1남선교회, 다음 주일 오후 1시 30분 유치부실에서
           제3여전도회, 다음 주일 오후 1시 30분 아동부실에서

8. 교우소식 :
   ① 입원 – 김금선 성도, 정경일 집사, 김연숙 집사, 김우배 집사, 정현갑 집사
   ② 입대 – 권두영 형제 (2/4)

새벽기도회 본문 및 가정예배 본문

사무엘상

1:21-28

사무엘상

2:1-11

사무엘상

2:12-21

사무엘상

2:22-36

사무엘상

3:1-14

사무엘상

3:15-21

95장 144장 199장 218장 323장 320장

 

▣ 금주의 가정예배 ▣
정죄보다는 생명을 사랑함으로
성경 : 요 8:1-10절 / 찬송 : 436장

예수님이 감람산에서 기도하시고, 아침 일찍 진리를 가르치시기 위하여 성전 뜰로 들어오셨습니다. 그때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은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잡힌 여인 한 명을 끌고 와서 사람들 가운데 세우고 예수님에게 물었습니다. “선생님, 이 여인이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모세는 율법에서 이런 여자를 돌로 쳐 죽이라고 명령했습니다. 선생님은 어떻게 말씀하시겠습니까?” 이것은 예수님을 고발할 조건을 얻고자 한 질문이었습니다. 오늘 우리 앞에 똑같은 일이 벌어진다면 우리는 누구 편에 서 있을지 생각하며 오늘의 말씀을 봅시다. 먼저, 다른 사람을 정죄하는 것은 교만의 죄를 저지르는 것입니다.(3-5절) 예수님은 자신을 돌아보지 않고 타인의 치부를 들추는 일에 급급한 자들의 교만함이 오히려 더욱 심판 받아 마땅한 죄라고 꾸짖으십니다. 이처럼 자신은 의롭다 여기고 남을 정죄하는 것은, 하나님을 대신해 남을 심판하고자 하는 교만의 죄를 저지르는 것입니다. 두 번째, 생명을 긍휼히 여기며 사랑하는 자리에 서야 합니다.(7-11절) 예수님께서는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돌로 치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양심의 가책을 받아 사람들이 다 물러가고 이제 예수님과 여인만 남았습니다. 이후 예수님은 여인을 용서하셨습니다. 그리고 이 여인을 대신하여 십자가로 더 가까이 가셨습니다. 하나님을 대신하여 정죄의 자리에 서는 것이 아니라 긍휼한 마음으로 타인을 사랑하는 자리가 바로 우리가 서야 하는 자리입니다. 

기도 : 사랑의 하나님, 정죄하지 않으시고 용서하시는 주님의 마음을 본받게 하소서, 주님처럼 생명을 아끼고 사랑하는 삶을 살게 하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댓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 파일
780 2020년 2월 23일 교회소식 서경광 2020-02-22 65
779 2020년 2월 16일 교회소식 서경광 2020-02-15 70
778 2020년 2월 9일 교회소식 서경광 2020-02-08 79
777 2020년 2월 2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2-01 104
776 2020년 1월 26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23 111
775 2020년 1월 19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18 106
774 2020년 1월 12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11 149
773 2020년 1월 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20-01-04 154
772 2019년 12월 29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28 184
771 2019년 12월 22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21 207
770 2019년 12월 1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14 156
769 2019년 12월 8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2-07 183
768 2019년 12월 1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30 219
767 2019년 11월 24일 교 회소식 이화영 2019-11-23 212
766 2019년 11월 17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16 236
1 2 3 4 5 6 7 8 9 10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