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제


그리스도안에서 하나되어 세상의 소망이되는 교회 | 희성교회 입니다.

교회소식

2019년 11월 3일 교회소식
2019-11-02 10:37:51
이화영
조회수   88

< 주일예배순서 >
- 1부 : 오전 7시 30분                     인도: 박 태 웅 목 사
- 2부 : 오전 11시
 촤      임 ---------------------------------- (마음준비) ------------------------------- 반     주     자
 예배선언 ---------------------------------------------------------------------------- 인     도     자
 송      영 ----------------------------------------------------------------------------- 찬     양     대
*찬     송 ------------------------------------ 26장 ---------------------------------- 다     같     이
*성시교독 ------------------------- 교독문 23번.  시편 43편 ----------------------- 인도자 와 교우
*참회기도 --------------------------------------------------------------------------- 다     같     이
*신앙고백 --------------------------------- 사도신경 -------------------------------- 다     같     이
 찬      송 ----------------------------------- 274장 ---------------------------------- 다     같      이
 성경봉독 ---------------------------- 사무엘하 5:17-25 ---------------------------- 인     도      자
 기      도 ----------------------------------------------------------------------------- 김 승 호 장 로
 헌      금 ----------------------------------------------------------------------------- 다     같     이
 소식알림 ---------------------------------------------------------------------------- 인     도     자
 찬      양 ------ "믿음:주 나의 이름 부를 때     소망:거친 세상에서 실패하거든" ------ 찬     양     대
 설      교 ------------------------------- " 바알브라심 " ------------------------------ 박 태 웅 목 사
*찬     송 ----------------------------------- 546장 ---------------------------------- 다     같     이
*축     도 ----------------------------------------------------------------------------- 박 태 웅 목 사
*송     영 ----------------------------------------------------------------------------- 찬     양     대

 다음주 기도 : 홍 표 철 장로

--------------------------------------------------------------------------------------------------------

 

<주일찬양예배 >
오후 2:00                     인도 : 최 성 훈 목사
 찬      양 ----------------------------------------------------------------------------- 드 림 찬 양 단
 성경봉독 ----------------------------- 사사기 7:1-14 ------------------------------ 인     도     자
 설      교 ------------------------- 하나님이 도우시는 사람 -------------------------- 최 성 훈  목 사
 찬     송 ------------------------------------ 545장 ---------------------------------- 다     같     이
--------------------------------------------------------------------------------------------------------

 

< 수요예배 >                
오후 7:00                     인도 : 박 태 웅 목사
 기      도 --------------------------------------------------------------------------- 예 배 인 도 자
 성경봉독 -------------------------------------------------------------------------- 인     도     자
 설      교 ------------------------------ 사도행전 강해  ----------------------------   박 태 웅 목 사
 찬      송 --------------------------------------------------------------------------- 다     같     이
-------------------------------------------------------------------------------------------------------


<새벽 기도회>
오전 5:30                      인도 : 박 태 웅 목사

< 고 린 도 전 서 강 해 >

  -------------------------------------------------------------------------------------------------------


▣ 2019년 11월 3일 설교요약 ▣
성경 : 사무엘하 5:17-25
제목 : 바알브라심

 

사람들에게는 누구에게나 인정에 대한 욕구가 있습니다.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있는 것입니다. 인간은 선천적으로 자신의 생존 이유에 대해 늘 어떤 확신을 필요로 합니다. 그 확신으로 인해 인간은 생존력을 완성하게 되는 것입니다. ‘살고자 하는 의지’를 ‘생존력’이라고 할 수 있다면, 생존력의 완성을 위해 필요한 욕구 중 식욕과 수면욕이 인간의 생존을 위해 꼭 필요한 생리적 욕구라고 한다면 인정욕구는 인간의 생존을 위해 꼭 필요한 심리적 욕구입니다. 인정욕구는 ‘너는 살 가치가 있어’라는 말을 듣고 싶은 욕구인 것입니다. 그런데 스스로 완전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에 대해 히브리서는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주시는 이심을 믿는 것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이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을 믿는 것만으로도 기쁨이라 말씀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참 놀라운 일이요 우리를 사랑하시는 증거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을 인정한다는 것이 무엇일까요? 오늘 본문을 통해 그 은혜를 나누어 보고자 합니다.

1.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은 하나님을 나의 주로 고백하고 그 은혜를 고백하는 것입니다.
  다윗은 언제나 하나님을 자신의 주로 고백하고 베풀어주신 은혜를 고백하였습니다. 시편에 나오는 수많은 시들이 그의 고백과 찬양을 우리에게 들려줍니다. 그 대표적인 시가 시편 23편입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로 시작하는 시편 23편에서 다윗은 하나님이 자신의 선한 목자가 되심을 고백하고 찬양합니다. 사무엘하 5장 12절에서도 다윗은 하나님께서 자신을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으신 것과 이스라엘을 높이신 것을 알았다고 말씀합니다. 법궤가 다시 돌아올 때는 옷이 벗겨지는 줄도 모르고 춤을 추었습니다. 그 법궤앞에서도 다윗은 하나님의 은혜를 인정하고 고백합니다. 다윗은 언제나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을 고백하고 노래하였습니다. 여러분의 입술에 그 은혜와 축복에 대한 고백이 항상 함께하시기를 축원합니다. 그 입술에 찬양이 언제나 넘치시기를 축원합니다.  


2.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은 묻는 것입니다.
  이제 막 왕이 된 다윗에게 오늘 블레셋의 침략은 첫 번째 위기였습니다. 이 전쟁에서 다윗은 두 번의 전투를 치르게 됩니다. 그런데 그때마다 하나님께 묻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전쟁을 승리로 이끄실 것인지를 물었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응답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반드시 함께 하신다 말씀하시고 기습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중요한 일을 앞두시고 하나님께 기도하셨습니다. 공생애를 시작하시기 전에 기도하셨고 제자들을 부르시기 전에 기도하셨습니다. 사람들을 세상으로 파송하시기 전에 기도하셨고 십자가로 가시기 전에 기도하셨습니다. 기도는 우리의 뜻을 관철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묻는 것입니다. 주기도문의 시작에서 우리 주님은 그렇게 기도하셨습니다.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시기를 기도하셨습니다. 기도는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것입니다. 묻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묻고 구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응답하실 것입니다.

3.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은 말씀에 순종하는 것입니다. 그 말씀에 ‘예’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다윗의 두 번째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하나님은 다윗에게 정면 돌파를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첫 번째 전투에서는 정면으로 돌파하며 나아갈 것을 말씀하셨지만 두 번째는 그렇게 말씀하지 않고 뒤로 돌아 공격할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두 번째의 전투에서 다윗의 군대는 사기가 올라가 있었을 것입니다. 오히려 정면 돌파를 택하기가 쉬운 상황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뒤로 돌아 공격하라는 말씀에 다윗은 ‘예’라고 답합니다. 그것이 순종입니다. 그것이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순종이 제사보다 낫다고 하셨습니다. 제사는 제물을 죽이는 것으로 가능하지만 순종은 나를 죽여야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나를 죽이지 못하면 순종은 불가능합니다. 나 자신을 죽여 순종하는 삶을 살아가는 성도님들 되시기 바랍니다.

 

▣ 광  고 ▣

1. 새로 나오신 분들을 환영합니다. 등록해 주시면 친절히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2. 지난 주간 전교인 출석주일과 신앙사경회가 은혜가운데 마쳤습니다.
   은혜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그 기간 동안 봉사해주시고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3. 11월 17일은 추수감사주일입니다. 한해를 감사하는 마음으로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4. 11월 14일(목)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는 날입니다.
   시험을 앞둔 자녀들과 수시를 보고 있는 자녀들을 위해 많은 기도와 격려 부탁드립니다.
 
5. 수요 노방전도 :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에 모입니다.

6. 금요 오전기도회 :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 30분에 있습니다.

7. 월례회 : 제1여전도회 : 오늘 오후 1시에 아동부실에서

8. 교우소식 :
   ① 입원 – 김금선 성도, 정경일 집사, 정현갑 집사, 김연숙 집사, 김우배 집사

9. 토요일은 주일을 준비하는 날입니다. 관심 가지시고 토요일 교회 청소에 동참하시기 바랍니다.

 

새벽기도회 본문 및 가정예배 본문

고린도전서

3:10-17

고린도전서

3:18-23

고린도전서

4:1-5

고린도전서

4:6-13

고린도전서

4:14-21

고린도전서

5:1-8

488장 95장 328장 440장 212장 286장

 

▣ 금주의 가정예배 ▣

아름다운 죽음
성경 : 신명기 34장 1-8절/  찬송 : 316장

   
    사람은 나이 들어 기력이 쇠하면 죽게 됩니다. 병들어 죽는 것도 병이 사람의 기력을 쇠하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오늘 말씀에 모세는 죽을 때 120세였지만 눈이 흐리지 않았고 기력이 쇠하지 않았습니다(신34:7). 모세는 결코 몸이 쇠약해져 죽은 게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그런 모세가 어떻게 해서 죽습니까? 모세가 자신의 사명을 완수해 하나님이 세상에서 데려가셨다고 합니다. 인생이란 얼마나 오래 살았는가보다는 어떻게 살다 어떻게 죽느냐가 중요합니다. 모세의 죽음은 사명을 마친 자의 죽음입니다. 사명을 다한 자의 죽음은 아름답습니다. 우리의 최후 모습은 어떨지 생각해 보신 적이 있습니까? 사도바울은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배되었으므로”(딤후4:7-8)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선한 싸움, 달려갈 길이란 하나님이 맡기신 사명을 이루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뜻입니다. 믿음 안에서는 ‘최고’가 아니라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귀한 인생임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기도 : 은혜로우신 하나님, 죽음은 누구에게나 걸림돌이요 두려움의 대상이지만 사명을 다한 자의 죽음은 안식이요 평안인 줄 믿습니다. 저희로 모세와 같이 이 땅에서의 사명을 마친 후 아름다운 죽음을  맞이할 수 있는 복을 받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댓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 파일
766 2019년 11월 17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16 30
765 2019년 11월 10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09 79
764 2019년 11월 3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02 88
763 2019년 10월 27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26 110
762 2019년 10월 20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19 111
761 2019년 10월 13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12 138
760 2019년 10월 6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05 99
759 2019년 9월 29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9-28 101
758 2019년 9월 22일 교회소식쇡 이화영 2019-09-21 108
757 2019년 9월 1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9-14 84
756 2019년 9월 8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9-07 82
755 2019년 9월 1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31 85
754 2019년 8월 2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24 88
753 2019년 8월 18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17 89
752 2019년 8월 11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10 110
1 2 3 4 5 6 7 8 9 10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