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제


그리스도안에서 하나되어 세상의 소망이되는 교회 | 희성교회 입니다.

교회소식

2019년 10월 27일 교회소식
2019-10-26 12:11:51
이화영
조회수   111

< 주일예배순서 >
- 1부 : 오전 7시 30분                     인도: 박 태 웅 목 사
- 2부 : 오전 11시
 촤      임 ---------------------------------- (마음준비) ------------------------------- 반     주     자
 예배선언 ---------------------------------------------------------------------------- 인     도     자
 송      영 ----------------------------------------------------------------------------- 찬     양     대
*찬     송 ------------------------------------ 38장 ---------------------------------- 다     같     이
*성시교독 ------------------------- 교독문 22번.  시편 37편 ----------------------- 인도자 와 교우
*참회기도 --------------------------------------------------------------------------- 다     같     이
*신앙고백 --------------------------------- 사도신경 -------------------------------- 다     같     이
 찬      송 ----------------------------------- 304장 ---------------------------------- 다     같      이
 성경봉독 ----------------------------- 요한계시록 3:20 ---------------------------- 인     도      자
 기      도 ----------------------------------------------------------------------------- 양 시 창 장 로
 헌      금 ----------------------------------------------------------------------------- 다     같     이
 소식알림 ---------------------------------------------------------------------------- 인     도     자
 찬      양 ---------- "믿음:전능의 주님 인도하소서   소망:예수 사랑 하심은" ---------- 찬     양     대
 설      교 ---------------------- " 더불어 먹고 더불어 먹으리라 " --------------------- 박 태 웅 목 사
 환영과 축복의 시간 ---------------------------- 2부 예배 ---------------------------- 다     같     이
*찬     송 ----------------------------------- 528장 ---------------------------------- 다     같     이
*축     도 ----------------------------------------------------------------------------- 박 태 웅 목 사
*송     영 ----------------------------------------------------------------------------- 찬     양     대

 다음주 기도 : 김 승 호 장로

--------------------------------------------------------------------------------------------------------

 

<주일찬양예배 >
오후 2:00                     인도 : 류 용 훈 목사
 찬      양 ----------------------------------------------------------------------------- 드 림 찬 양 단
 성경봉독 ---------------------------- 사무엘하 15:1-6 ----------------------------- 인     도     자
 설      교 ------------------------------ 압살롬의 위치 ------------------------------- 류 용 훈  목 사
 찬     송 ------------------------------------ 445장 ---------------------------------- 다     같     이
--------------------------------------------------------------------------------------------------------

 

< 수요예배 >                 
오후 7:00                     인도 : 박 태 웅 목사
 기      도 --------------------------------------------------------------------------- 예 배 인 도 자
 성경봉독 -------------------------------------------------------------------------- 인     도     자
 설      교 ------------------------------ 사도행전 강해  ----------------------------   박 태 웅 목 사
 찬      송 --------------------------------------------------------------------------- 다     같     이
-------------------------------------------------------------------------------------------------------


<새벽 기도회>
오전 5:30                      인도 : 박 태 웅 목사

< 창 세 기 강 해 >

  -------------------------------------------------------------------------------------------------------


▣ 2019년 10월 27일 설교요약 ▣
성경 : 요한계시록 3:20
제목 : 더불어 먹고 더불어 먹으리라

오늘은 전교인 출석주일로 지킵니다. 오랜만에 나오신 분들도 있고 처음 나오신 분들도 있습니다. 이 모든 분들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이곳에 다시 혹은 새로 나오게 된 것은 우연이 아닐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다시 돌아오기를 기다리셨고 언젠가 돌아오기를 기다리셨습니다. 하나님은 그렇게 기다리십니다. 억지로 우리를 주장하려고 하지 않으십니다. 때를 기다리십니다. 그때까지 문을 두드리십니다.

1. 주님께서 문밖에 서서 두드리고 계십니다.
  계시록은 종말에 관한 계시의 말씀입니다. 계시록은 우리에게 오고 있는 종말에 대해 말씀해 주십니다. 그 종말은 예수님의 재림으로 모든 것이 종결되는 것입니다. 종말의 정점은 예수님의 다시오심에 있습니다. 그렇게 다시 오고 계시는 예수님은 우리에게 오시는 하나님을 또한 보여주고 계십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에게 오시는 분이십니다. 태초부터 지금까지 하나님은 인간을 향해 오셨습니다. 인간을 향해 오셨고 인간으로 오셨고 인간속으로 오셨습니다. 그렇게 지금도 오고 계십니다. 한사람 한사람을 향해 오십니다. 우리의 문밖에서 두드리고 계십니다. 문을 열기 바라시며 두드리고 계십니다. 그렇게 서 계십니다. 억지로도 아니고 힘으로도 아니고 서 계십니다.

2. 주님은 우리와 더불어 먹고 더불어 먹이시기 원합니다.
  그렇게 서 계시며 우리가 열어주기를 원하시는 이유가 있습니다. 주님은 우리의 모든 것을 함께 먹기 원하십니다. 우리의 고통과 아픔과 눈물을 함께 먹기 원하십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하시며 우리를 초청하십니다. 함께 먹기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상처를 싸매어 주시고 그들의 눈물을 닦아주시며 그들의 결박을 풀어주시기 위해 오라고 하십니다. 주님은 우리를 먹이시기 원하십니다. 주님께서 가지신 하늘의 능력과 은혜를 먹이시기 원하십니다. 가장 좋은 것으로 먹이시기 원하십니다. 나는 생명의 떡이라 말씀하셨습니다. 나를 먹는 자는 주리지 않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나는 참 포도나무라 하셨습니다. 내 안에 거하라 말씀하셨습니다. 떨어지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가지가 되어 내게 붙어 있는 자에게 열매가 있을 것이라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를 열매 맺는 삶으로 인도하십니다.

3. 우리는 주님의 음성에 문을 열어야 합니다.
  세상에는 수많은 소리가 있습니다. 소리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도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소리를 분별할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어떤 소리는 우리를 유혹하는 소리도 있습니다. 어떤 소리는 우리를 힘들게 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 소리들 가운데 주님의 음성이 있습니다. 그 소리에 문을 열어야 합니다. 그 소리에 주파수를 맞추어야 합니다. 우리를 애타게 부르시는 소리에 문을 열어야 합니다. 우리를 인도하시는 생명의 소리에 우리의 주파수를 맞추어야 합니다. 들려오는 수많은 소리에 우리의 마음은 상처받고 넘어지고 방황합니다. 그러나 주님의 소리에 우리 영혼의 주파수를 맞출 때 우리 영혼은 살아나게 됩니다. 우리의 가는 길이 보입니다. 세상을 이길 힘과 능력을 얻게 됩니다.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의 목소리를 듣게 됩니다. 이시간 그 주님의 음성에 문을 여시는 여러분들 되시기 바랍니다.

 

▣ 광  고 ▣

1. 새로 나오신 분들을 환영합니다. 등록해 주시면 친절히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2. 오늘은 전교인 출석주일로 지킵니다. 오늘 오신 모든 분들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하고 축복합니다. 2부 예배에는 환영순서가 있습니다.
   2부 예배 후에 친교실에서 환영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3. 10월 28일(월)-29일(화)까지 신앙사경회가 있습니다. 사경회에 모두 참여하셔서 풍성한 은혜를 누리시는 시간되시기 바랍니다.
   저녁 7시 30분부터 시작합니다.
   주제 : 아름다운 가을 산처럼 다시 그 사랑에 물들다
   강사 : 김운용 목사(장신대 예배설교학 교수, 신학대학원장)

4. 신앙사경회 기간 동안 직장인 성도님들을 위한 간단한 저녁식사가 친교실에서 제공됩니다.

5. 10월 31일(목) 서강교회에서 제101회 정기노회가 있습니다. 노회를 위해서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본 교회 장로총대 : 민병화 한상록 양시창 박성태 김승호

6. 11월 온가족 새벽기도회가 11월 1일(금) 새벽 5시 30분에 있겠습니다.
   함께 나오셔서 한달의 시작을 기도로 여시기 바랍니다.

7. 11월 금요심야기도회는 신앙사경회로 대신합니다. 11월 2일(토) 새벽기도회는 있습니다.

8. 수요 노방전도 :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에 모입니다.

9. 금요 오전기도회 :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30분에 있습니다.

10. 감사한일 : 오늘 강대상 꽃꽂이는 변주연 집사, 정 순 권사 가정에서 전교인 출석주일과 신앙사경회를 맞아 감사해서 헌납하셨습니다.

11. 교우소식 :
   ① 입원 – 김금선 성도, 정경일 집사, 정현갑 집사, 김연숙 집사, 김우배 집사

12. 토요일은 주일을 준비하는 날입니다. 관심 가지시고 토요일 교회 청소에 동참하시기 바랍니다.

새벽기도회 본문 및 가정예배 본문

고린도전서

1:26-31

고린도전서

2:1-5

고린도전서

2:6-9

고린도전서

2:10-16

고린도전서

3:1-5 

고린도전서

3:5-9

94장 91장 27장 195장 453장 331장

 

▣ 금주의 가정예배 ▣

변장한 하나님의 축복
성경 : 시편 119편 65-71절/  찬송 : 312장

   
    하나님은 축복을 주실 때 고난의 보자기에 싸서 주신다는 말이 있습니다. “고난은 변장한 하나님의 축복이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은혜와 복을 주실 때 반드시 고난을 겸하여 주십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쉽게 교만해 질 수 있는 죄에 약한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타락한 인생은 고난이 없이는 하나님을 향한 진정한 신뢰를 배울 수 없습니다. 시련과 고통은 우리의 연단을 위해 하나님께서 사용하시는 고마운 일꾼들입니다. 우리에게 있는 시련과 고난은 우리의 신앙과 인격을 단련하는 통로입니다. 그래서 오늘 말씀에 시편 기자는 “고난당하기 전에는 내가 그릇 행하였더니 이제는 주의 말씀을 지키나이다”(67)했고,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71)라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 인생에 시련과 고난은 우리의 성품에서 불순물과 거친 것을 제거해내는 하나님의 유용한 도구들임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기도 : 사랑의 주님, 오늘 저희는 쉽게 교만해질 수 있는 연약한 존재임을 깨닫습니다. 그러므로 시련과 고통을 통하여 주님을 닮아가는 아름다운 품성으로 변화되는 축복을 받을 수 있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댓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 파일
766 2019년 11월 17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16 30
765 2019년 11월 10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09 79
764 2019년 11월 3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1-02 88
763 2019년 10월 27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26 111
762 2019년 10월 20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19 112
761 2019년 10월 13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12 139
760 2019년 10월 6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10-05 99
759 2019년 9월 29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9-28 101
758 2019년 9월 22일 교회소식쇡 이화영 2019-09-21 108
757 2019년 9월 1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9-14 84
756 2019년 9월 8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9-07 82
755 2019년 9월 1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31 85
754 2019년 8월 25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24 88
753 2019년 8월 18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17 89
752 2019년 8월 11일 교회소식 이화영 2019-08-10 110
1 2 3 4 5 6 7 8 9 10 ... 52